포스코청암재단

보도자료

위기의 이웃 위해 홀로 몸을 던진 용감한 시민 3명 ‘포스코히어로즈’선정

구분,등록일자,첨부파일, 조회수
구분 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 등록일자 2021.07.30
첨부파일 조회수 313

 

- 각목 휘두르며 어린 중학생 등 시민 위협한 난동자를 제압한 대학생 전세호씨

- 하천에서 물놀이하다 익사 위기에 놓인 초등학생 3명 차례로 구조한 이동근씨

- 혼자서 소화전 들고 번지는 불길 잡아 상가 대형화재 막은 김재관씨

 

포스코청암재단(이사장 김선욱)은 인천 강화도 한 버스정류장 앞에서 각목을 휘두르며 난동을 부리는 남성을 제압한 전세호씨(23)와 경남 함안 광려천에서 물놀이를 하다 익사 위기에 놓인 초등학생 3명을 모두 구해낸 이동근씨(46), 상가 화재현장에서 혼자서 소화기와 소화전을 들고 번지는 불길을 잡아 대형화재를 막은 김재관씨(45) 3명을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하고 상패와 장학금을 전달했다.

 

▲ 각목 휘두르며 어린 중학생 등 시민 위협한 난동자를 제압한 대학생 전세호씨

 

이번에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된 대학생 전세호씨는 지난 5월 20일 15시경 인천 강화군 버스정류장에서 한 남성이 가로수 지지대를 뽑아 인근에 주차된 차량과 버스정류장 유리를 파손하고, 지나가던 어린 중학생 등 시민들에게 위협을 가하는 위험한 상황에서 몸을 던져 난동자를 경찰과 함께 제압하여 추가 범행을 막았다.

 

전씨는 난동자를 제압하는 과정에서 안경이 깨지고 어깨를 다치는 부상을 입었지만 “주위 사람들이 다치지 않게 각목을 뺏어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라며 “제가 아닌 다른 사람이 그 자리에 있었어도 그냥 지나치지 않았을 것이다. 다친 시민이 없어 정말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하천에서 물놀이하다 익사 위기에 놓인 초등학생 3명 차례로 구조한 이동근씨

 

함께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된 이동근씨는 7월12일 18시경 경남 함안군 광려천 인근을 자전거를 타며 지나가던 중 남자아이 3명이 하천에서 허우적거리며 살려 달라고 도움을 요청하는 현장을 목격했다. 이씨는 바로 자전거에서 내려 하천에 뛰어들었으며 아이 3명을 연달아 구조하였다.

 

이씨는 “첫 번째를 아이를 구하고 두 번째 아이를 하천 밖으로 옮겨 놓았을 때 힘이 너무 빠져 세 번째 아이를 구하러 들어가면 함께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순간적으로 했다. 그러나 점점 물 아래로 가라앉는 세 번째 아이를 본 순간 자신도 모르게 다시 물에 뛰어들어갔다”며 “두 자녀를 키우고 있는 아버지로서 이 아이들의 생명을 꼭 살려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고 말했다.

 

▲ 혼자서 소화전 들고 번지는 불길 잡아 상가 대형화재 막은 김재관씨

 또 한 명의 히어로즈 김재관씨는 7월 10일 12시쯤 거래처가 있는 수원시 영통구 한 대형상가에 들렀다가 인테리어 공사 자재 더미에서  검은 연기와 불길이 치솟는 화재현장을 목격하고 소방대원이 도착하기까지 10분이 넘도록 소화기와 소화전을 들고 혼자 초동 진압을 하였다.

 

김씨의 초동 진압으로 상가 대형화재를 막았지만 본인은 화재 진압과정에서 인대를 다치고 다리에 2도 화상을 입었다. 김씨는 “주위에 아무도 없고 연기가 사방을 뒤덮어 좀 무서웠지만 이게 큰 불이 되면 인명피해가 커지겠다는 생각에 정신없이 진화작업을 했다”고 말했다.

 

포스코청암재단 관계자는 “위기에 처한 우리 이웃을 위해 홀로 용감히 몸을 던진 3명의 히어로즈는 각박해져 가는 요즘 우리 사회에 큰 감동과 울림을 주었다”며 포스코히어로즈 선정 사유를 밝혔다.

 

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살신성인의 자세로 자신을 희생한 의인이나 의인의 자녀가 안정적으로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사회적 귀감이 되는 공직자나 일반 시민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의로운 행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우리 사회 구성원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로 도울 수 있는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2019년 제정되어 현재까지 총 36명의 포스코히어로즈를 선정했다.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With POSCO 등대장학생’ 251명 선발 2021.07.12
다음글 다음 글이 없습니다.